국영 언론이 공개한 이미지에는

국영 언론이 공개 과연 이미지관리일까?

국영 언론이 공개

북한이 코로나19로 인한 첫 사망자를 확인했으며, 국영 언론에 따르면 수만 명이 발열 증상을 겪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금요일에 국영 언론에 따르면 한 명이 오미크론에 양성 반응을 보였으며 열이 난 후 6명이 사망했습니다.

열이 있는 187,000명이 “격리 및 치료”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바이러스가 얼마 동안 이 나라에 존재했다고 믿고 있지만 당국은 목요일에 첫 번째 사례를 발표했습니다.

그들은 수도 평양에서 오미크론 변종 발병이 있었다고 말했고 폐쇄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정확한 사건 번호를
알려주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금요일 업데이트에서 KCNA 관영 통신은 발병이 수도를 넘어 확장되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원인을 알 수
없는 열병이 4월 말부터 전국적으로 폭발적으로 확산됐다”고 말했다.

분석가들은 상세불명의 발열이 전국적으로 퍼졌다는 인정을 포함해 국영 언론의 최신 수치가 지금까지 본
것과는 다른 발병을 경험하고 있음을 나타낼 수 있다고 제안합니다.

전문가들은 2,500만 명의 인구가 예방 접종 프로그램의 부족과 열악한 의료 서비스로 인해 취약하다고 말합니다.

국영

북한은 지난해 수백만 개의

아스트라제네카와 중국산 잽을 공급하겠다는 국제사회의 제안을 거절했다. 대신 2020년 1월 초 국경을
봉쇄함으로써 코로나19를 통제했다고 주장했다.

이 나라는 한국 및 중국과 육로 국경을 공유하고 있으며, 둘 다 발병과 싸웠습니다. 중국은 현재 가장 큰 도시에
봉쇄령이 내려진 오미크론 파동을 억제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보건소를 방문해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에 대해 배웠다”고 보도했다.

이 상황을 “즉각적인 공중 보건 위기”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숫자는 바이러스가 수도 평양을 훨씬 넘어 전국적으로 빠르게 퍼졌다는 첫 번째 징후를 보여줍니다.

이것은 2,500만 명의 전체 인구를 위험에 빠뜨립니다. 아무도 예방 접종을 받지 않았고 많은 사람들이 영양실조에 시달리고 있으며 의료 시스템은 열악합니다.

그러나 바이러스 자체가 가장 큰 위험을 나타내지는 않을 수 있습니다. 폐쇄는 사람들에게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바이러스를 막기 위한 당국의 노력 덕분에 식량과 의약품은 이미 부족합니다. 그들은 2년 이상 국경을 봉쇄하여 사실상 모든 무역을 차단했습니다.

우리는 이러한 폐쇄가 얼마나 공격적인지, 사람들이 집에 갇힐지 여부를 아직 모릅니다.

김정은은 몇 가지 작업이 계속되기를 원합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생계를 유지하는 시장이 문을 닫을 가능성은 매우 높습니다. 또한 사람들이 전국적으로 이동하는 것이 더 어려울 것입니다. 이것은 차례로 그들이 생존하는 데 필요한 음식과 공급품을 확보하는 것을 더욱 어렵게 만들 것입니다.

오늘 이 수치를 발표함으로써 일부에서는 북한이 마침내 외부의 도움을 기꺼이 받아들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