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onna Taylor: 시위대는 사람들에게 ‘그녀의

Breonna Taylor: 시위대는 사람들에게 ‘그녀의 이름을 말하라’고 촉구합니다.

미국 경찰의 구금 중 사망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George Floyd)는 1960년대 이후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에서 평등과

정의를 위한 외침이 됐다.

시위대는 13일 동안 그의 이름을 불렀고 그의 얼굴은 시리아에서 벨파스트에 이르는 벽화에 그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다른 이름도 시위자들의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특히 3월 13일 켄터키주 루이빌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에 침입한 경찰에

의해 8발의 총을 맞은 의료 종사자 Breonna Taylor의 이름이 있다.

Breonna Taylor

토토사이트 활동가들은 다른 사건과 같은 관심을 받지 못한 흑인 여성을 기억하기 위한 운동의 일환으로 사람들에게 “Say Her Name”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테일러가 27세가 되었을 때인 금요일, 루이빌에서 애도자들이 모여 철야 집회를 했고 사람들은 소셜 미디어에서 생일 메시지를

공유했습니다. “축하하러 여기 왔어야 했어요”. 그녀의 어머니 타미카 팔머(Tamika Palmer)는 철야 집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녀의 어머니는 테일러가 살해되지 않았다면 그녀가 Black Lives Matter 시위에 참여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테일러가 사망한

밤의 사건에 대해서는 논란의 여지가 있습니다.

응급 의료 기술자인 Breonna Taylor는 자정 직후 경찰이 그녀의 아파트에 들어왔을 때 Louisville의 침대에 누워 있었습니다.

그녀는 8번의 총에 맞고 사망했습니다.

그들은 마약 수사의 일환으로 수색 영장을 집행 할 때 공성 램을 사용하여 그녀의 주소를 급습했습니다. 숙소에서 마약이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Breonna Taylor

현지 언론은 경찰이 노크 영장을 발부해 경고 없이 집에 들어갈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영장에도 불구하고 들어가기 전에

노크를 했다고 말했지만 테일러 양의 가족과 이웃은 이에 대해 이의를 제기했다.

경찰은 잘못된 주소를 가지고 있었고, 그녀의 가족이 주장하는 잘못된 사망 소송이었습니다.

소송에 따르면 테일러는 자고 있었고 총기 면허를 가진 그녀의 남자친구 케네스 워커가 그의 총기를 움켜잡았다.

Walker는 사람들이 침입하고 있다고 믿었고 자기 방어를 위해 총을 쐈다고 그의 변호사는 말했습니다.

지난주 공개된 녹음에 따르면 워커는 911에 전화를 걸어 “누군가가 문을 발로 차고 내 여자친구를 쐈다”고 말했다.

Louisville 경찰은 이 사건에서 경찰관 1명이 총에 맞고 부상당한 후 총격을 가했다고 밝혔습니다. 5월에 Taylor의 가족은 경찰관을

구타, 부당한 사망, 과도한 폭력, 과실 및 중과실로 비난하는 부당 사망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경찰은 테일러 양이나 그녀의 파트너를 찾는 것이 아니라 이미 구금되어 있고 아파트 단지에 살지 않은 관련 없는 용의자를 찾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CNN 뉴스 계열사에 따르면 경찰이 입수한 수색 영장에는 테일러의 집이 포함되어 있었는데, 이는 당국이 마약 조직의 용의자가

그녀의 아파트를 사용하여 마약을 숨겼다고 믿었기 때문입니다.

테일러 가족의 변호사인 벤 크럼프는 이번 사건을 “실패한 경찰 급습”이라고 설명했다.

CNN에 따르면 5월 21일 FBI가 공개한 그녀의 사망 정황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합니다.

3명의 경찰관이 행정 휴가를 받았지만 아무도 기소되지 않았습니다.More News